'앗 깜짝이야!' 곽빈에게 날아든 김지찬의 부러진 배트조각, 아찔했던 순간[고척 현장]

 人参与 | 时间:2023-12-04 08:11:18
[고척=스포츠조선 허상욱 기자] 대표팀의 선발 자원 곽빈이 날아온 배트조각에 맞을뻔한 아찔한 순간을 맞았다.

2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표팀과 상무의 연습경기, 곽빈은 대표팀의 선발투수로 1회부터 마운드에 올랐다.

1회 상무팀의 선두타자로 나선 윤동희에 안타를 허용한 곽빈은 김주원을 1루 땅볼로 처리해 이닝을 정리해나가기 시작했다.

1사 1루 상황에 펼쳐진 곽빈과 김지찬의 맞대결, 2B1S 상황 곽빈의 빠른 직구를 타격한 순간 배트가 부러졌고 부러진 배트 조각은 빠르게 회전하며 곽빈에게로 날아갔다.

부러진 배트 조각이 날카롭게 회전하며 투수를 향해 날아가는 아찔한 상황이 펼쳐졌다.

그러나 우려했던 불상사는 발생하지 않았다. 곽빈은 투구 후 중심을 잃지 않고 날아오는 배트 조각을 몸에 맞지 않도록 피했고 2루 땅볼로 처리하며 타자주자 김지찬을 잡아냈다.

더그아웃으로 향하던 김지찬이 곽빈에게 다가가 괜찮은지 물었고 곽빈은 김지찬을 향해 미소를 지으며 아찔했던 순간을 잘 넘겼다.

곽빈은 3이닝 동안 3피안타 1사사구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호투했다. 3회초 윤동희에 좌전안타와 김주원을 사구로 내보내며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무실점으로 틀어막는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顶: 778踩: 77331